7th solo exhibition : Eternal protocol | Embroidery Drawing

07/29/2017

 

2016. 1.5 (tue)~1.12(tue)
 

Gallery Gabi
서울시 종로구 윤보선길 69 2층
T. 02-735-1036

 

 

 

 

대자연의 일부로서 인간이 마주하는 풍경의 순간은 찰나의 느낌으로 지나갈 수 있지만 사실 이는 오감을 통한 자기성찰을 이르게 한다. 나는 육체와 정신이 동화되는 자연과 그의 경이로운 에너지를 역동적이고 리듬감 있는 자수드로잉 선으로 내포하였다. 이번 ‘자수드로잉-breeze scenery’전은 익숙한 풍경이나 자연의 장소에 내재한 삶의 크고 작은 의미들을 가늠해보고 조형적으로 실의 입체성과 특성을 극대화시킨 입체선의 굵기변화에 의한 자수드로잉 표현한 전시이다. 전통자수로부터 비롯된 문화성과 현대드로잉의 형식을 통해 동시대적인 조형언어로 보여주고자 한다. 또한 자수 고유의 기법적 특성에서 나타나는 시간의 축적과 과정성을 통해 자연을 통한 감각의 변화와 추이를 반영하고 이를 보는 이들과 공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My signature works use embroidery in drawing, collage, and installation by applying an element of linear. I convey the resonance of a wave inspired by the energy of organism. All subatomic particles including organism are composed of energy and its phenomenal manifestations are not static or permanent, but rather dynamic and transitory. Thus I express the wave of the energy metaphorically. By using three-dimensional thread lines, the gesture of sewing draws the life energy as well as the mapping and measuring real space and structure.

As curatorial theme, Breeze Scenery, my embroidery works refer to the relativity of melody of breeze in landscape. Abstractive drawing lines embody my energetic construction methodology. These include threads sweep up and around the energy on the panel, trailing off and expanding at turns. Vivid pastel hues serve as the backdrop for intense tones and flows which conjures the perception of constant movement. 

 

 

Please reload

© COPYRIGHT ⓒ 2017 SOOJIN CHA ALL RIGHTS RESERVED

  • Facebook Clean